괴롭힘에 팀 나왔던 김유리, 최근 학폭 논란에 던진 말

여자는 여자와 잘 지낼 수 있는가. 이 물음을 안고 GS칼텍스 센터 김유리(30)를 만났다. 평균 연령 23세 팀에서 김유리는 넉넉한 맏언니 리더십으로 ‘여초(女超) 집단은 살벌하다’는 편견을 깬다. 그가 지난 5일 흥국생명전에서 팀의 3대0 승리를 이끌고 프로 데뷔 후 첫 경기 MVP로 선정돼 인터뷰를 하자 차상현 감독을 비롯한 선수단 전원이 둥글게 모여 ‘유리 언니’가 데뷔 11년 만에 누리는 특별한 순간을 함께했다. 지금껏 배구 코트에서 본 적 없던 생경한 따뜻함이었다. 흥국생명이 모래알 조직력으로 자멸한 터라 양 팀의 분위기가 극명하게 대비됐다. 김유리가 어떤 존재이길래 후배들이 이토록 따를까. 이유를 알고 싶었다. 그를 경기 가평 체육관에서 만난 10일은 마침 이재영·이다영 자매의 학교 폭력 논란이 막 불거지던 때였다.

◇GS칼텍스 에너지의 핵심 김유리

“제가 선배 괴롭힘을 못 견뎌 프로 초기에 팀을 나왔거든요. 지독하게 당하면서 일종의 해탈을 했는데, 저는 아픔을 절대 대물림하고 싶지 않았어요.” 부산 토박이 김유리는 “배구 한번 해보자”는 배구부 코치의 끈질긴 설득에 못 이겨 중3 때 처음 공을 잡았다. 당시 키가 172cm였다. 배구 시작 4년 만인 2010년 흥국생명 신인 1라운드 지명으로 프로에 입문했다. 하지만 고작 두 시즌 치르고 그만뒀다.

“한 선배가 정말 교묘하게 괴롭혔어요. 특히 청소를 많이 시켰는데 저만 오전 6시에 일어나 넓은 체육관을 팔뚝만한 빗자루로 다 쓸어야 했어요. 온갖 허드렛일을 하다 이건 아니다 싶어 나왔죠.” 핑크색 유니폼을 벗고 편의점 아르바이트로 일했다. 공교롭게도 집 근처 GS25 편의점이었다.

“청소라면 도가 텄기에 편의점 손님 없을 때 계속 쓸고 닦고 진열대도 상품명이 잘 보이게 정리해놓으니까 사장님이 감탄했어요. 배구 할 때는 맨날 혼났는데, 칭찬이 쏟아지니 열의가 솟구치더라고요. 진짜 재밌게 3개월간 일했는데 제 배구 재능을 아까워한 실업팀에서 입단 제의가 왔어요. ‘내가 할 줄 아는 건 배구뿐인데’라고 고민하다 코트를 선택했죠.” 대구시청과 양산시청에서 각각 1년씩 뛰었다. “실업팀 선수라고 하면 배구 인생 끝난 줄 아는데, 저는 거기서 진짜 인생을 배웠어요. 2014년 IBK기업은행에서 프로 복귀를 제안하길래 마지막이라는 각오로 돌아왔어요. ‘FA계약 딱 한 번만 해보자’는 다짐과 함께.” 그는 2017년 GS칼텍스로 트레이드돼 5년째 초록빛 유니폼을 입고 있다. 3년 전엔 첫 FA계약을 했다.

◇괴롭힘의 상처 안다, 그래서 반면교사

김유리는 맏언니지만 스타나 주전은 아니다. 코트보다는 ‘닭장’이라 불리는 웜업존에 머무는 시간이 더 많다. 맏언니가 거기 있는 게 뻘쭘할 수도 있는데 그는 매사 허투루 하지 않는다. 작년 9월 KOVO컵 결승전에선 웜업존 응원 단장으로 변신해 현란한 단체 댄스를 후배들과 선보이며 팀 우승에 기여했다. 평소 번잡거리는 웜업존을 싫어하던 차 감독도 이날 이후 너그러워졌고, ‘웜업존 댄스’는 올 시즌 V리그 명물이 됐다. 이 밖에도 목욕탕 토크(훈련에 지쳐 우는 후배들 다독여주기), 수다 원정대(안색이 안 좋은 후배 방으로 직접 찾아가 대화), 카페 원정대(휴식일에 다같이 카페 가서 놀기), 낚시 원정대(감독과 단체 낚시) 등의 대장 일을 자처한다. 후배들이 SNS 설화에 안 휩싸이도록 챙기는 일도 그의 몫이다. 차상현 GS칼텍스 감독은 “김유리가 없으면 팀이 안 굴러간다”고 했다. 성격이 타고나길 외향적인걸까. “원래 솔선수범과는 거리가 멀었어요. 그런데 부당한 괴롭힘을 당하며 ‘난 저렇게 안 살아야지’ 다짐하다 보니 지금 제 모습이 된 것 같아요. 알바 경험도 인생 공부가 됐고요.”

GS칼텍스 선수단은 지난 5일 흥국생명전이 끝나고 김유리(왼쪽)가 MVP 인터뷰를 하자 다 같이 모여 그 장면을 지켜봤다. /GS칼텍스

그렇다고 배구에 소홀한 건 아니다. ..

MVP 인터뷰 때 눈물 흘렸던 이유를 묻자 “평소 연습 땐 센터 훈련량이 제일 많은데 막상 경기장에선 공도 몇 번 못 만지다 보니 참았던 설움이 복받쳤다”고 답했다. “주전이고 후보고 연습량은 똑같거든요. 저는 주전의 A코트와 후보의 B코트를 오가며 어떨 땐 하루에 점프를 500번씩 할 만큼 치열하게 훈련하는데도 ‘GS칼텍스는 센터가 약하다’ 소리 듣는 게 너무 서러웠어요. 저희 팀은 이소영·강소휘 등 날개 공격수들이 유명하지만 센터들도 고생 많아요.” 접질린 손가락과 깨진 손톱은 네트 최전방에 서는 센터의 숙명이다. “올해는 우리 팀이 꼭 우승했으면 좋겠어요.”

그가 후배들에게 전하고픈 말이 있다고 했다. “겪어보니 프로고 실업이고 매사 최선을 다하는 게 제일 중요해요. 돌아가는 길을 걷는다 해서 위축될 것도 없고요. 제가 편의점 알바를 하고 왔는데도 지금 이런 인터뷰를 하잖아요!”

해외배팅사이트 골인벳  한국 은 카지노, 스포츠배팅 및 게임을 할 수 있는 플랫폼 입니다. 라이브 카지노, 슬롯, 로또, 스포츠 토토 등 다양한 종류의 게임을 지원하고 있으며, 회원들에게 여러가지 서비스 및 프로모션을 제공하려 노력합니다.

더 흥미로운 스포츠 뉴스보기: https://sportgame.asia/  

Trả lời

Email của bạn sẽ không được hiển thị công khai. Các trường bắt buộc được đánh dấu *