“속옷 발언 불쾌” 미셸 위, 전 뉴욕시장 성희롱에 분노

재미교포 프로골퍼 미셸 위(32)가 루돌프 줄리아니(77) 전 뉴욕 시장의 성희롱 발언에 분노했다.

줄리아니 전 시장은 최근 한 팟캐스트 방송에 출연해 2014년 자선 골프 행사에서 가진 미셸 위와의 라운딩을 소개했다.

이 과정에서 줄리아니 전 시장은 미셸 위의 퍼트 자세를 언급하면서 문제의 ‘속옷 발언’을 했다. “퍼트를 할 때 뒤에서 속옷이 다 보였다”는 내용이었다.

파파라치들이 몰려들어 미셸 위를 집중적으로 찍었다는 사실을 설명하려는 의도로 보였으나 ‘속옷 발언’이 꼭 필요한 대목은 아니었다. 줄리아니 전 시장 또한 자신의 언사에 문제가 있다는 것을 인지했지만 이미 엎질러진 물이었다.

미셸 위는 즉각 불쾌함을 드러냈다. 미셸 위는 성명을 통해 “그때 내 퍼팅 자세는 경기력을 향상시키기 위한 것이지 내 스커트를 보라는 것이 아니었다”고 힐난했다.

이어 “그가 기억해야 할 것은 내가 64타를 쳐 모든 남자 골퍼들을 누르고 우리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는 사실”이라면서 “미소를 지은 채 나를 칭찬하던 그가 뒤에서 내 속옷에 대해 언급했다는 사실에 치가 떨린다”고 보탰다.

미셸 위는 또 “토론해야 할 주제는 여자 선수들의 외모나 의상이 아닌 우리의 기술 수준”이라고 꼬집었다.

미국골프협회(USGA)는 미셸 위 지지 성명을 발표했다.

줄리아니 전 시장은 1994년 1월부터 2001년 12월까지 뉴욕 시장을 지냈다. 2018년 4월부터 도날드 트럼프 전 미국대통령의 변호사로 활동했다. 현재는 트럼프 전 대통령 관련 소송에 적극적으로 관여하진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.

해외배팅사이트 골인벳  한국 은 카지노, 스포츠배팅 및 게임을 할 수 있는 플랫폼 입니다. 라이브 카지노, 슬롯, 로또, 스포츠 토토 등 다양한 종류의 게임을 지원하고 있으며, 회원들에게 여러가지 서비스 및 프로모션을 제공하려 노력합니다.

더 흥미로운 스포츠 뉴스보기: https://sportgame.asia/  

Trả lời

Email của bạn sẽ không được hiển thị công khai. Các trường bắt buộc được đánh dấu *